Rothy - Blossom Flower

Rothy (로시 ) – Blossom Flower (다 핀 꽃)

Single: 다 핀 꽃 (Blossom Flower)
Lyrics: 김이나, 신승훈
Composition: 신승훈
Arrangement: 이현승
Release date: 2019.01.30

ROMANIZATION

da pin eoneu ireum moreul kkot hansongiui
tteonagi jeonui kkeutmoseupcheoreom
hapil modeun geosi neomu nunbusyeossdeon nal
uri yaegido kkeutnabeoryeosseo

ohureul mak jinan jeonyeogi
jaju kkambagineun jeo byeori
da geunalbuteo neoreul talma seulpeo boyeosseo

maen cheoeum neoreul manna jammosirun geumanheun naui bamdeulgwa
neol aragamyeonseo deo nunbusige pieossdeon modeun achimdeul
neol johahaessdeon mankeum apayaman haneunge ibyeoriraedo
amadonan tto sarangilgeol neoreul dasi hanbeon boge doen damyeon

da sseun nuga beorigo gan chimdaereul bomyeo
geu ane damgin kkumeul se bonda

ttaeroneun ganjeolhan gidarim
ttaeroneun tteusmoreul seoreoum
kkok namgyeojyeossdeon nagataseo nunmuri nasseo

maen cheoeum neoreul manna jammosirun geumanheun naui bamdeulgwa
neol aragamyeonseo deo nunbusige pieossdeon modeun achimdeul
neol johahaessdeon mankeum apayaman haneunge ibyeoriraedo
amado nan tto sarangilgeol neoreul dasi hanbeon boge doen damyeon

apeun gieogeun da jiullae
naneun geobeul meokgin silheunde
jakku umcheurin chae geotgi silheunde

gyeouri gago bomi ogo geureon geoscheoreom
tto apeuge na pieonandamyeon

nan taeeonaseo cheoeum haereul boneun geoscheoreom miso jieullae

ja ijjeumeseo uri seoroege apeumi doejineun malja
sarangeul mureobomyeon jaranghal mankeumideon uriyeosseuni
jiuryeo aereul sseuneun ibyeori majimageun doegi silheoseo
ureobogo tto useoboneun naui haruneun tto geureohge ganda

uri sarangi ganda

MUSIC VIDEO

HANGUL

다 핀 어느 이름 모를 꽃 한송이의
떠나기 전의 끝모습처럼
하필 모든 것이 너무 눈부셨던 날
우리 얘기도 끝나버렸어

오후를 막 지난 저녁이
자주 깜박이는 저 별이
다 그날부터 너를 닮아 슬퍼 보였어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아마도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다 쓴 누가 버리고 간 침대를 보며
그 안에 담긴 꿈을 세 본다

때로는 간절한 기다림
때로는 뜻모를 서러움
꼭 남겨졌던 나같아서 눈물이 났어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아마도 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아픈 기억은 다 지울래
나는 겁을 먹긴 싫은데
자꾸 움츠린 채 걷기 싫은데

겨울이 가고 봄이 오고 그런 것처럼
또 아프게 나 피어난다면

난 태어나서 처음 해를 보는 것처럼 미소 지을래

자 이쯤에서 우리 서로에게 아픔이 되지는 말자
사랑을 물어보면 자랑할 만큼이던 우리였으니
지우려 애를 쓰는 이별이 마지막은 되기 싫어서
울어보고 또 웃어보는 나의 하루는 또 그렇게 간다

우리 사랑이 간다

ENGLISH TRANSLATION

RECOMMENDED LYRICS